실시간 강유미가 본인 유튜브에 출연시켜 논란되고 있는 인물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틱톡에 ‘독도 홍보 영상’을 올린데 이어 이번에는 또 다른 정치인이 ASMR 유튜브에 등장하였다.

바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다. 최근 강유미가 이낙연과 ASMR을 진행해 화제가 되었다.

27일 강유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유미 yumi Kang좋아서 하는 채널’에 ‘[ASMR] 대선후보 RP’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 앞서 강유미는 “해당 콘텐츠는 특정 목적이 담긴 영상이 아님을 안내드립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강유미는  보좌관으로 분장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와 함께 시장 ASMR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이낙연은 “고생 많으시죠” “많이 힘드시죠” 등의 멘트를 하며 놀라운 연기실력을 보여주었다.

강유미는 상인이 주는 막걸리를 먹고 취한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다.

강유미와 이낙연은 함께 사과와 생강, 뻥튀기 등도 먹었다.

뒤에는 강유미가 분장한 각종 시장 상인들의 모습이 등장해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이어 강유미와 이낙연은 서비스 ASMR로 고무장갑, 김 먹방, 팝잇 누르기, 파리채 긁기 등을 선보이며 시선을 모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너무 재밌어요. 진지해서 더 웃겨요” 라며 좋아하는 누리꾼이 있는 반면 “구독 취소합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앞서 강유미는 한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해 유튜브에 출연시키고 싶은 사람들로 대선 후보를 꼽았다.

그러면서 “곽씨네 LP바’에 출연하는데 이낙연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나오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선거 운동하는 정치인 ASMR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강유미 yumi Kang좋아서 하는 채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