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발 닦던 수세미로 무 닦아서 논란됐던 유명 음식점 정체 (+위치)

  						  
 								 

최근 한 음식점에서 무를 세척하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바닥을 닦는 장면이 각종 SNS에 퍼져 논란됐다.

결국 해당 음식점의 정체가 드러났으며 결국 수사까지 받을 처지에 놓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한 비위생적 무 세척 음식점 영상과 관련해 해당 업소를 특정하고 현장 점검을 했다.

그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를 확인했고, 오늘 (28일)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논란이 됐던 영상 속 한 남성이 대야 물에 자신의 두 발을 담근 채 함께 담긴 무들을 세척했다.

심지어 이 남성은 무를 세척하던 수세미로 갑자기 자신의 발바닥을 문지른 뒤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무 세척 작업을 이어갔다.

또한 영상에는 같은 음식점에서 일하는 여성은 옆에서 이를 지켜보다가 무심하게 자리를 떠나는 모습도 포착됐다.

논란이 되자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영상에 찍힌 건물 특징과 주변 환경을 정밀 분석해 해당 위반 행위가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방배족발’에서 일어났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조사 결과 해당 영상은 지난달 말 이 식당 조리 종사자의 무 세척 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 식약처는 이 업소에 대한 현장 점검을 벌여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과 조리 목적으로 보관 ▲냉동식품 보관기준 위반 ▲원료 등의 비위생적 관리 등의 위반 사항도 적발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