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가 뒤에서 중국에 방역물품 엄청 퍼주고 있었습니다”

  						  
 								 

외교부가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인도적 지원을 위해 전 세계 120여 개발도상국에 방역 물품을 보내면서, 중국에 가장 많은 지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에 전달된 마스크와 의료진 보호 장구 등은 총 400만달러(약 46억원)로 2위인 이란(269만달러)과 큰 격차를 보였다.

야당에서는 “정말 도움이 필요한 나라가 많은데 G2(주요 2국)인 중국에 최대 지원을 할 필요가 있었냐”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 위해 막대한 혈세를 지원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외교부는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에 제출한 ’2020년 코로나 대응 인도적 지원 개도국 방역 물품 지원 내역’ 자료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해 이른바 ‘K방역’의 경험을 전 세계와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이러한 방역 물품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 지원 액수는 총 5161만달러(약 594억원)이며 수혜국을 보면 중국(400만달러), 이란(269만달러), 미얀마(129만달러), 에콰도르(127만달러), 파키스탄(122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중국에 지원된 품목은 마스크, 안면 보호구, 라텍스 장갑, 분무형 소독기 등이었다.

대륙별로는 아프리카(1975만달러)에 가장 많은 지원이 있었고 아시아·태평양(1393만달러), 미주(1379만달러), 유럽(415만달러) 순이었다.

100만달러 이상 지원된 나라는 중국을 포함하여 12국이었다.

태 의원은 “우리 국민들은 지난해 한때 정부의 마스크 구매 제한으로 강제적으로 1주일에 2개만 살 수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G2(주요 2국) 국가라는 중국에 이같이 많은 금액이 지원된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추진하는 대가로 외교부가 중국에 막대한 혈세를 지원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마스크 사려고 출근 전에 약국에서 30분 기다린 거 생각나네” “와 진짜 어이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