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여가부에서 진행한 캠프에서 집단감염 발생

  						  
 								 

여성가족부에서 진행한 캠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30일 여가부에 따르면 여가부와 충북청소년종합진흥원은 지난 24일부터 충북 괴산군에서 11박 12일 일정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를 열었다.

충북도내 중학생 13명과 고등학생 2명, 멘토로 참여한 대학생 10명, 운영팀 4명 등 총 29명이 캠프에 참여했다.

이 가운데 지난 28일 대학생 1명이 대전시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사실이 통보되면서, 참가자 전원이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 중 참가 학생 4명과 멘토 대학생 4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방역당국은 해당 캠프 운영을 중단시켰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다른 참여자 21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여가부는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맞지만 방역수칙을 어기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여가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의 인터넷·스마트폰 의존도가 심화돼 부득이하게 캠프를 진행할 수 밖에 없었다”며 “캠프 시작 전 PCR 검사도 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힘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캠프가 시작됐을 당시에는 2단계였고, 캠프 도중 지방도 3단계로 격상됐다”며 “방역수칙 위반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시국에 정부 부처가 나서 숙박 동반 행사를 열어 사람들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여가부는 향후 8월에 예정된 8개의 캠프에 대해서는 일정을 취소했다.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되면 추후 상황을 보고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