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100억줘도 섭외 못한 해외 유명 가수가 서울 식당 방문한 이유

  						  
 								 

최근 미국 내에서 한식이 알려진 덕분에 한국을 찾는 할리우드 스타들이 많다.

1990년대에도 열혈 친한파인 월드스타가 있었다.

당시 서구권에서 인기많았던 것은 한국이 아닌 일본 문화였다. 그러나 홀로 꿋꿋하게 자신을 비빔밥 애호가라고 밝혔던 월드스타가 있었다.

월드스타의 정체는 바로 마이클 잭슨이다. 화려한 무대매너와 의상을 자랑했던 팝 황제 마이클 잭슨은 비빔밥 애호가이자 한국을 사랑했던 찐팬이었다.

당시 마이클 잭슨의 위상은 지금 친한파로 손꼽히는 어느 할리우드 배우나 가수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대단했다.

마이클 잭슨은 살아 생전 전세계 곳곳을 누비며 월드 투어를 했다. 많은 나라들이 마이클 잭슨의 공연을 유치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

그런데 마이클 잭슨이 먼저 공연 허가를 요청한 나라가 있다. 바로 한국이다. 어느 나라든 마이클 잭슨을 모셔가지 못해 안달인 상황인데 한국 정부는 단칼에 거절했다.

이에 놀란 마이클 잭슨은 포기하지 않고 한 장의 사진을 보낸다. 붉은색 한복을 입고 한국인 아이를 안고 있는 사진이었다.

자신이 얼마나 한국을 아끼며, 한국에서 공연하길 원하는지 공개적으로 어필한 것이다.

당시 한국인들은 합성사진이 아닌지 의혹을 제기할 만큼 마이클 잭슨의 한국을 향한 애정에 놀랐다.

그렇지만 외화 반출과 당시 성추문 의혹이 제기되던 상황에 한국 정부는 끝내 공연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마이클 잭슨의 공연 허가를 받기 위해 당시 내한 공연을 추진하던 정태원 씨는 당시 야당 총재로 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을 찾아간다.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마이클 잭슨을 좋아한다”면서 “한국에서도 충분히 볼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덕분에 고대하던 한국에서 공연을 하게 된 마이클 잭슨은 그로부터 2년 후 다시 한번 한국을 깜짝 놀라게 한다. 바로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취임식에 붉은 옷을 입고 등장했기 때문이다.

더 놀라운 것은 평소 故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존경과 호감을 품고 있던 마이클 잭슨이 그의 당선을 축하하고 싶은 마음에 직접 한국에 온 것이다.

이전 한국 방문에서 故 김 전 대통령과 만난 마이클 잭슨은 “만약 당신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된다면 내가 꼭 취임식에 참석해 축하하겠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마이클 잭슨은 한국에서 여러 차례 내한 공연을 했다. 마이클 잭슨이 한국에서 유별나게 사랑했던 것이 또 하나 있다.

바로 故 앙드레김의 옷이다. 마이클 잭슨은 미국에서조차 보지 못한 우아하고 아름다운 디자인에 푹빠져 버렸고, 故 앙드레김한테 의상을 부탁했다.

故 앙드레김의 옷을 입어본 이후로 만족했던 마이클 잭슨은 미국으로 돌아가서도 꾸준히 의상을 부탁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위대한 언니’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