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체국 모습 공개되자 전세계가 부러워 미치고 있는 중

  						  
 								 

외국인들이 한국 우체국을 보고 부러워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세계 각국의 우체국은 저마다 특색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어느 나라를 가도 한국만큼 신기함과 동시에 놀라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은 없다고 한다.

특히 한국에 거주 중인 외국인들의 경우 국제우편이나 택배 때문에 우체국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외국인들은 고향에 소포를 보내기 위해 우체국에 방문하면 제일 먼저 다양한 크기의 박스를 보고 놀란다고 한다.

한국인들도 직접 택배를 보내는 경우 급하게 우체국을 방문해 적당한 사이즈의 박스를 구매하고 편리하게 바로 보낸다.그러나 이런 시스템은 외국에서 의외로 찾아보기 힘들다고.


박스의 크기를 직접 구매하고 나서 확인할 수 있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혹시라도 박스를 구매했는데 너무 크거나 작으면 다시 구매를 해야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가장 외국인들이 놀라는 부분은 셀프 포장대다.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충격 완화제인 일명 뽁뽁이와 테이프 그리고 가위까지 셀프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외국이었다면 이미 다 없어졌을텐데 한국인들은 훔쳐갈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놀라고 편리함에 한번 더 놀라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해외로 보낼 소포를 처리하는 직원들의 업무속도도 외국인들은 감탄하는 수준이라고 한다.

보통 우체국에 갈 때 기본적으로 책 한 두권을 가지고 갈 정도로 몇 시간을 기다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국으로 가는 택배를 아무 이유없이 거절당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이런 이유로 한국 우체국을 처음 방문했을 때 외국인들은 걱정을 한다.

그러나 자신들이 여태껏 겪었던 우체국과는 비교할 수 없는 환경에 기쁨과 동시에 부러워하고 있는 것이다.

해외 네티즌들은 “유럽에서 우체국 업무 보려면 적어도 세시간 이상 생각해야한다”, “한국인들은 우체국에 잠깐 볼일 있으면 그냥 잠깐 나가서 업무 보고 돌아오더라”, “한국 우체국 이용했는데 너무 간편하더라”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