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베트남 외국인 노동자가 공개해버린 월급 실수령액 수준

  						  
 								 

우리나라에 체류 중인 외국인이 100만 명이 넘는 시대가 도래했다. 그렇다면 외국인 노동자들은 한 달 월급을 얼마 정도 받을까.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베트남 외국인 노동자 한 달 월급 인증’이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었다.

글쓴이는 한 외국인 노동자가 틱톡에 게시한 월급 명세서를 올리며 “연장근무 156시간.. 베트남 평균 한 달 월급이 우리 돈으로 24만 원.. 비자가 경제활동 5년밖에 안 돼서 몸 갈아 죽어라 일하는 사람이 많다고 하더라. 이러면 고국 가서 사장님 소리 듣는다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파키스탄 외노자의 급여명세서’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게시물 또한 어느 외국인 노동자의 급여 명세를 찍은 것으로, 세전 4,146,028원(잔업+특근+야간), 세후 3,969,878원(-177,150원)이 적혀있었다.

이 게시글이 화제가 되자 ‘한국인 사장님이 외국인한테 월급 300 준다는 개념’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뉴스타파 목격자들’의 한 장면을 캡처한 이 게시물은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한 사장을 인터뷰한 것이다.

사장은 “한국 사람 배 타려고 하는가? 한국 사람한테 돈 300만 원 줘서는 돈같이도 생각 안 하는데 얼마를 줘야 한국 사람들이 이 친구처럼 일을 할까? 한 350~400만 원?”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사람들은 다음날에 조업을 나가야 되는데 볼일 있다고 안 나오고 그런 일이 많다. 반면 외국인은 집을 얻어주면 기거를 하고 있고 전화를 하면 바로바로 나온다”라고 언급했다.

또 “방값 같은 거 보일러 기름 먹고 하는 거 그런 건 제가 다 대준다. 다 대주고 월급이 200만 원 넘는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제가 주는 돈이 190만 원이라 불과 1년 만에 월급이 20퍼센트 넘게 올랐다”라고 덧붙였다.

이곳에서 일하는 한 외국인 근로자는 “다른데 갈까 고민도 했었다. 휴일도 없고 태풍, 파도가 무섭고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글쓴이는 이 외국인 근로자를 가리키며 “이 분 월급 받은 걸로 고향에 크게 집 짓고 있다고 한다. 5년만 하면 고향에서 사업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외국인들이 더 열심히 하고 빠릿빠릿하더라. 우리 공장도 점점 외국인을 더 쓰려고 한다” “우리 현장도 중국인 노동자들 되게 많다. 여기는 300~400 정도 준다”라고 반응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타파 목격자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