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몰래 북한 지령 받고 있었던 사람 체포

  						  
 								 

몰래 북한 공작원과 접촉해 지령을 받고 있었던 사람들이 체포됐다.

이들의 정체는 미국 스텔스 전투기인 F-35A 도입 반대 활동을 벌였던 청주지역 시민 단체 활동가였다.

청주지역 시민 단체 활동가 4명 중 3명이 구속됐다.

지난 2일 청주지법 신우정 영장전담판사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이들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부장 판사는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 사유를 밝혔고, 나머지 1명에 대해서는 “구속 사유를 충족하지 못했다”면서 영장을 기각했다.

이들의 혐의는 북한 문화교류국 공작원들과 접촉 뒤 그들의 지령에 따라 F-35A 도입을 반대하는 활동을 벌였다는 것이다.

이들은 F-35 전투기 도입 반대 청주시민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으며, 서명운동과 릴레이 시위 등을 벌였다.

앞서 경찰청 안보수사국과 국정원은 이들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포착했다.

지난 5월 이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했다.

경찰청 안보수사국과 국정원은 충북경찰청과 국정원 충북지부에 사무실과 유치장 사용 등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