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에서 모르는 사람이 준 술 마신 여성의 충격적인 상태

  						  
 								 

영국에서 안면이 없는 남성이 준 술을 마시고 전신마비가 된 여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데일리 메일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영국 에식스주 사우스엔드온시에 거주하는 밀리 태플린은 지난달 31일 18세가 된 기념으로 친구들과 같이 한 클럽에 갔다.

당시 밀리는 모르는 남성으로부터 받은 술을 몇 모금 마셨고, 5~10분 뒤 그의 몸 상태는 급격히 나빠졌다.

밀리는 클럽을 빠져나갔고, 술에 취하지는 않았지만 근처 골목에 주저앉아 쓰러졌다.

결국 밀리는 친구들의 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입원한 그의 모습을 본 어머니 클레어는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클레어가 공개한 영상 속 밀리는 입이 모두 돌아갔고, 열 손가락 모두 구부린 채 펴지 못하며 괴로운 듯 몸부림쳤다. 고개를 좌우로 돌리며 말을 하려고 애쓰기도 했다.

밀리의 어머니는 “너무 끔찍한 모습이었고, 귀신에 홀린 것처럼 보였다”며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모를 지경이었다”고 말했다.

밀리는 입원한 지 4시간이 지나서야 상태가 호전돼 퇴원할 수 있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앞을 제대로 볼 수 없었고, 손에 감각이 없었다”고 언급했다.

어머니는 “밀리를 병원에 데려다준 친구들이 있어서 천만다행”이라며 “다른 사람들이 이런 경험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 딸은 운이 좋았다. 이것은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공유한다”며 당시 상황을 담은 사진 등을 SNS에 올렸다.

밀리가 방문한 클럽 또한 범법 상황을 인지하고, 가족에 연락을 취했다.

이 사건은 현재 가족의 신고로 현지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음료를 두고 자리를 비우지 말고, 맛이 이상하면 그 즉시 마시지 말라”고 경고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What’s Trending’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