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마트 곳곳 돌아다니며 혀로 핥고 있는 노마스크 여성 출현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 여성이 마트 곳곳을 혀로 핥고 다니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보도에 따르면 미국 콜로라도주에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이 여성은 “코로나19는 별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녀는 ‘안티 백서(백신 반대론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영상을 찍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영상 속 그녀는 대형마트를 돌며 쇼핑 카트, 냉장고 문 손잡이 등 혀를 대며 핥았다.

그녀는 “세균은 면역 체계를 강화한다”며 “세균 노출은 천식과 알레르기에 대한 방어력을 길러준다. 미생물은 소화를 돕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람들에게 “자유로워져라”고 소리쳤다.

문제가 되는 영상은 삭제가 됐다. 그녀가 직접 삭제했는지, 인스타그램 자체에서 영상을 삭제했는지 여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하루 평균 1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8일 기준으로 일평균 확진자수는 11만 360명이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트위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