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왜 김정은 말 들어야 하냐” 최근 북한 20대 근황

  						  
 								 

북한 20대 젊은이들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 청년들에 대한 옷차림과 언행까지 통제하는 ‘인간 개조’ 사업이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김정은이 지적한 북한의 20~30대는 북한에서 최악의 기근이 있었던 1990년대에 태어나고 자라났다.

이들은 북한 집권당인 노동당의 배급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또한 불법 시장인 장마당 등에서 직접 경제활동을 하며 살아왔다.

이들은 “당이 나한테 해준게 없는데 왜 당의 말을 따라야 하냐”며 불만을 품고 있었다.

한편 이들 사이에서는 한류가 엄청나게 퍼져있었다. 통계에 따르면 북한 20~30대 중 91%가 한류 콘텐츠를 접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대단했다. 심지어 지난해에는 20대 인민군들이 백두산 답가 장기자랑에 참석해 방탄소년단의 ‘피땀눈물’ 춤을 추다가 끌려가기도 했다.

최근에는 요즘 인기있는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본방사수하는 북한 사람들도 많아졌다.

실제 얼마 전 한국 드라마를 보다 적발된 20대 청년들의 USB에서 ‘펜트하우스’가 나와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북한 당국은 한류를 ‘괴뢰문화’라고 명명하며 한류에 연관된 사람은 사형까지 처하겠다며 선포했다. 엄하게 선포했음에도 불구하고 소용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

북한의 젊은 세대들은 단순히 한국 영상과 노래를 즐기는 것을 넘어서 말투까지 한국식으로 쓰는 등 전반적인 생활 모습을 바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에서는 이대로 가다가는 과거 동독이나 다른 공산주의 국가처럼 속에서부터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들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