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말렸는데..” 웃으면서 아프간 여행간 학생의 결말

  						  
 								 

아프가니스탄 카불로 여행을 갔다가 영국 군용기로 탈출한 영국 대학생의 기내 행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영국 BBC방송은 17일(현지시간) 영국 군용기를 탄 마일스 로틀리지(21)가 기내에서 자신의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하고 이를 자신의 SNS에 올렸다고 보도했다.

마일스는 영상을 올리며 “나는 이제 두바이에 안전하게 도착했다. 영국군 감사하다”는 글도 적었다.

BBC가 공개한 영상 속 마일스 뒤에는 탈레반을 피해 아프가니스탄을 떠나는 피난민들이 빼곡하게 앉아 있다. 이들의 표정은 대부분 어두웠으며 매우 초췌해 보였다.

영상이 올라간 후 온라인 상에서는 마일스의 행동에 대해 비난하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절박한 처지인 아프간 난민들 틈에 끼어 군용기를 타고 탈출한 그가 한 기내에서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는 의견이다.

몇몇 누리꾼들은 “당신은 아프간 여성이나 아이의 자리를 하나 빼앗은 것이다” “가지말라는 곳을 여행가 놓고 뭐가 그리 당당하다고 피난민 속에서 이런 영상을 올린 건지 이해를 할 수 없다” “당신 때문에 타지 못한 아프가니스탄 국민이 불쌍하지도 않냐” 등의 지적을 했다.

앞서 영국 일간 더선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출신 마일스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지인들에게 “주 아프간 영국 대사관이 나를 두고 떠났다”며 “곤경에 처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더선에 따르면 마일스는 ‘방문하기 가장 위험한 도시’를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뒤 카불을 여행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그는 “설마 한달 안에 아프간 정부가 무너질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 그래서 여행지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유튜브를 보니 카불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있기 때문에 안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제 죽음을 각오했다”며 “모든 것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신이 나를 시험하는 것이다. 나는 신앙심이 깊기 때문에 결국 신이 나를 보호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럴거면 가지 말든가” “저런 배부른 소리 하는 것도 믿을만한 구석이 있으니까 하는 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