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도심에서 ‘남파 공작원’ 발견

  						  
 								 

일본인으로 위장한 남파공작원들이 서울 도심에서 활동을 벌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8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공판에서 남파 공작원들이 일본인으로 위장해 국내에 잠입한 사실을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정훈 ‘4·27 시대 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들과 접선해 ‘진보·통일 세력’ 구축을 모의했다.

이 위원은 필리핀을 거쳐 인천공항에 도착한 공작원들과 2017년 3월 접선했다.

공작원들은 ‘고니시’등 가명을 사용해 한국에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한 달 뒤 이 위원과 서울의 한 호텔 로비에서 만났으며 이날 호텔을 나와 덕수궁으로 자리를 옮겼다.

공작원들은 덕수궁 근처에서 이 위원에게 “암호통신 프로그램 사용법을 차후에 교육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주일 뒤 이들은 서울 명동대성당 앞에서 또 다시 접선했으며, 이 위원은 또 다른 공작원을 만났다.

검찰에 따르면 이 위원은 “북한이 지침을 하달하지 않아 구심점이 없다. 대남 매체를 활용해 지침을 하달하는 게 어떤가”등의 발언을 하며 작전을 짰다.

공판에서 이 위원은 “공안 당국의 억지 수사와 증거 조작에 놀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국정원은 나와 내 동료들을 4년 간 밀착 감시하면서 수사했지만 드러난 것은 공개토론과 소모임 활동 등 진보 활동과 합법적 통일운동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뚜렷한 혐의나 증거가 없다면 수사 결과를 폐기했어야 한다”며 국정원을 비판했다.

재판부는 증거 채택 절차 등을 마무리한 뒤 10월 6일 재공판을 다시 열기로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