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고고학계 발칵 뒤집어놓은 초대형 ‘유물’ 발굴 사건 (+사진)

  						  
 								 

중국에서 1500년 전 유골이 손가락에 반지를 낀 채 포옹하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1일 지난해 중국 북부지역 건설 프로젝트 과정에서 600여개의 무덤을 발굴하는 도중 유골이 출토됐다고 밝혔다.

올해 국제 고생물학 학회지에 실린 ‘영원한 사랑을 서로 껴안은 자세와 반지로 잠그다: 북위 시대 선비족 부부의 합장’ 논문에서 고생물학자들은 산시성 다통시에서 출토된 유골의 의미를 말했다.

과학자들은 이 유골이 북위 시대(386~534년)에 살았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껴안고 있는 유골의 자세는 두 사람의 깊은 유대감을 표현한다. 특히 여성은 자신의 코를 남자의 어깨에 가까이 하고 있다.

논문 저자들은 “유골이 나타내는 메시지는 명확하다. 남편과 아내가 함께 묻혔는데 후세에서의 영원한 사랑을 위해 서로 껴안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두 유골이 정확하게 껴안고 있는 자세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학자들은 “타지마할처럼 무덤으로 사랑을 구체화한 것은 드물며, 특히 유골의 형태로는 찾아보기 쉽지 않다”고 언급했다.

선비족 부부 유골에 대한 논문의 공동 저자로 참여한 중국 샤먼대 인류학 연구소의 장쿤 부교수는 “북위 시대에 불교는 매우 인기있었고, 사람들의 후세에 대한 믿음이 깊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골의 자세에 불교적 영향이 있다고 추측했다.

이 논문은 남편이 먼저 사망한 뒤 아내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남편과 함께 묻힌 것이라고 가정했다.

그 이유는 남성 유골에는 외상 흔적이 있지만, 여성 유골은 손상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연구진들은 부부가 전쟁이나 질병 등으로 동시에 사망한 뒤 같이 묻혔을 확률도 배제하지 않았다.

장 교수는 “무덤의 크기, 형태, 구조 등은 이들이 평민이란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성은 네 번째 손가락에 반지를 끼고 있었다.

반지는 고고학에서 자주 출토되는 유물이지만, 과학자들은 지금처럼 반지를 사랑이나 결혼의 상징으로 여기지는 않는다.

여성 유골이 끼고 있는 반지는 은반지로 섬세하게 가공되지 않은 것이라 그다지 값나가는 물품은 아니라고 논문의 또 다른 저자인 미국 텍사스 A&M대 생물의학과 첸왕 교수는 주장했다.

장 교수는 “이번 발굴은 무덤에서 인간의 사랑을 표현한 희귀한 것으로 북위 시대 중국의 사랑, 후세, 삶, 죽음의 의미에 대해 알 수 있다”고 언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