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만 OO 좀..” 진짜 소름끼치는 실시간 손정민 아빠 근황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故손정민 아버지 손현씨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0일 손현씨는 자신의 개인 블로그에 호소 글과 함께 국회 국민동의 청원 링크를 공유했다.

그는 “실망스러웠던 청와대 국민청원의 결과와 다를 거라고 기대한다”라며 “국민들이 경찰 수사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할 수 있는 유일한 기관”이라며 호소했다.

지난 19일 대한민국 국회 국민동의청원 게시판에는 ‘故 손정민 군 사건 CCTV 공개와 함께 과학적인 재수사 엄중 촉구에 관한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범인도 잡지 않은 사망 사건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며 “정민 군 사망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자만 52만 명 이상이 됐으나 청와대의 답변은 부실 수사 의혹 가득한 경찰 입장 재확인에 불과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이란 국민을 대표하라고 뽑힌 직분인데 이 의혹 가득한 사망 사건에 어찌하여 국회의원 소리가 들리지 않느냐”라고 덧붙였다.

게다가 청원인은 “정민 군은 동석자가 불러내 같이 있다가 폭행 등 참변을 당하고 주검이 됐으며 유가족과 함께 공분하는 국민들은 결코 이 사건을 그냥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며 “이 사건을 덮는 행태에 지금 대한민국의 온갖 부정부패가 여실히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경찰은 CCTV를 유가족에게도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서둘러 종결했다”라며 “그런 경찰도 함께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고 마치 지시를 받은 양 일사불란하게 왜곡 편파 보도하는 언론들도 다 수사 대상이나, 일단 기본 수사부터 제대로 재수사하게 목소리 내달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 억울한 죽음을 공공연히 외면하는 정치인들은 그 누구도 지도자가 될 자격이 없다”라며 “지금이라도 엄중하게 공개 재수사 촉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국회 국민동의청원은 청원서 공개 이후 30일 이내 1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공식 청원으로 성립하고 소관 상임위원회에 정식 회부돼 입법 심사 과정을 거치게 된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친구의 행동은 믿음이 의심스럽겠지만 경찰 수사를 믿는다”, “이제 좀 그만하셔도 될 거 같은데”, “대체 뭘 바라고 이러시는 건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진실이 잘 밝혀졌으면 좋겠다”, “끝까지 힘내시라”, “얼마나 억울하셨으면..”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국민청원동의 게시판 캡처, 故손정민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