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한 인간 개XX” 오늘자 자영업자 황당한 신고 사태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들은 오후 10시 이후로 영업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황당한 이유로 신고당했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인터넷 카페에 ’10시 넘어 혼자 센터에 있다가 신고당했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이가 없다. 내 사업장인데 대표도 있으면 안 되나? 불도 약하게 켜고 남은 할일 좀 하느라 늦게까지 있었는데 누가 오더라” 하고 운을 뗐다.

이어 “보니까 경찰이더라. 10시 이후 영업했다고 신고당한 것이다. 근데 신고한 사람이 제일 짜증나지만 경찰도 여기 있지 말란 식으로 얘기하더라” 하며 황당함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영업만 안 하면 되는 거 아닌가. 괜히 신고들어와서 자기들 귀찮아질까봐 그런거 아닌지..”라고 토로했다.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갔다.

누리꾼들은 “남아서 청소나 재료준비 같은 건 할 수 있어야지..” “신고한 사람은 또 누구야” “저런 거 신고하면 포상금주나?” “이게 나라냐” “진짜 저러면 너무 화나겠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