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군복’ 입은 탈레반 모습 포착 (+국방부 입장)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가운데, 탈레반 대다수가 한국 군복을 입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영국 BBC 등이 탈레반의 장악으로 대혼란 상태에 빠진 아프간 상황을 보도한 기사 속 사진들에서 탈레반 대원 중 일부가 국군 구형 전투복을 착용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은 한국 군복을 입고 행군을 하거나 무기를 들고 있었다.

실제로 탈레반이 이은 군복의 모습을 보면 한국어로 된 명찰과 팔에는 계급장이 보이며 심지어 부대 마크까지 보였다.

이들이 착용한 전투복은 한국군이 지난 1990년부터 2014년까지 사용했던 구형 전투복이다.

지난 1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누리꾼이 외신의 탈레반 관련 기사를 공유한 글이 올라왔다.

해당 누리꾼은 “무슬림 나이지리아인·파키스타인으로 구성된 보따리상이 한국의 구제 의류 도매상에 방문해, 대량 매수해 확보한 구형 국군 전투복을 아프간 탈레반에 납품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어떤 방식으로 탈레반이 한국 옛날 전투복을 구해서 입었는지 정확히 밝혀진 건 없다.

이에 군 관계자들은 예비군 훈련을 마친 전역자들이 헌옷수거함이나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내놓으면서 민간에 유출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군 당국은 이후 풀려나간 중고 전투복이 보따리상 등을 통해 대량으로 외국에 팔려나가 이 중 일부가 탈레반의 손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군복단속법’은 유사군복의 판매·착용 등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어길 시, 1년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하지만 신형 전투복 도입에 따라 개구리 군복이라 불리는 ‘구형 전투복’은 현재 군복단속법에 따른 처벌 대상에서 제외됐다.

따라서 탈레반이 입고 있는 구형 군복이 현재 국군이 입는 디지털 전투복이 아니고 구형 군복이기 때문에 판매했던 구제 의류 도매상이나 관련된 이들은 처벌 대상이 아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누가 보면 한국 군대가 탈레반 도와준 줄 알겠다”, “계급장에 부대 마크까지 다 있네 이건 좀 문제 아닌가?”, “버릴 때 부대마크, 계급장, 명찰은 철저히 제거한 다음에 버리도록 교육시켜야하는거 아닌가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뉴스킹’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