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뿌리는 일본” 미국 방송에서 일본 아이돌이 망언하자 진행자가 일침 날린 사건

  						  
 								 

한 미국 방송에서 J-POP 그룹이 인터뷰한 내용이 세계적으로 비난받고 있다.

해당 그룹은 인터뷰에서 “K팝의 원조는 일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인터뷰 진행자가 해당 그룹에게 날린 사이다 발언이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요즘 한국 문화가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자 일본의 J-POP 그룹들이 한류에 탑승할려는 모습이 드러나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이 K팝의 원조라는 말도 안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실제로 몇몇 J-POP 그룹들은 해외 방송에 나와 지금의 K팝이 있을 수 있었던 것은 일본 덕분이라고 말을 하고 다니고 있다.

그 중에서도 한 일본 보이그룹이 미국 방송 인터뷰에서 했던 발언들이 현재 전세계 네티즌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해당 그룹은 J-POP의 가장 대표적인 그룹 아라시다. 아라시는 최근 그래미 어워즈 측과 인터뷰를 했다.

BTS 곡들이 연이어 히트를 치자 그래미 어워즈 측은 아시아 가수들에게 “K팝의 성장이 일본 음악의 인기에 영향을 미쳤다는게 확실해 보인다.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그런데 당시 아라시는 “K팝의 원조는 J-POP이다”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한 것이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자 전세계 네티즌들은 일제히 아라시 그룹을 비난했다. 사실상 BTS 덕분에 그래미와 인터뷰를 할 수 있게 됐음에도 이런 발언을 했다는 것에 많은 사람들이 분노한 것이다.

이에 일부 아라시 팬들은 “사회자의 질문 자체가 J-POP이 K팝의 아래에 있다는 것처럼 전제를 깔고 질문을 했다”며 사회자의 태도를 비판했고 아라시를 감쌌다.

아라시 그룹의 대답에 사회자는 “미국과 전세계에서 기생충 같은 영화와 방탄소년단 같은 그룹이 큰 관심과 지지를 받으면서 한국 문화는 글로벌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았다”며 “새로운 팬들이 K팝을 탐구하던 도중 당신의 음악에 빠졌다는 사실을 못본 척 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한편 해당 인터뷰 이후 아라시 그룹은 한국 그룹 데이식스의 뮤직비디오를 표절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로 인해 미국에서는 J-POP은 K팝을 따라하고 표절하면서 자신들의 원조라고 주장하는 음악이라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러면서 왜 우리꺼 따라하냐”, “진짜 웃긴다”, “저런 망언을 하다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