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한국 도착하는 ‘아프간인 380명’이 앞으로 머물 예정인 지역

  						  
 								 

내일 아프간 난민 380명이 한국에 도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프랑스에서 난민 가운데 탈레반이 섞여있어 불안감을 증폭하고 있다.

25일 정부는 탈레반을 피해 자국을 탈출하려는 아프가니스탄인 중 과거 한국 정부와 협력한 380여명이 2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또한 외교부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약 380명의 현지 조력자들을 이송해 충북 진천에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전 아프간 협력자 이송과 관련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그간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 그리고 배우자, 미성년 자녀, 부모 등 380여 명의 국내이송을 추진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현재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진입 중에 있으며,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해 내일 중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들은 난민이 아니라 특별공로자로서 국내에 들어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분쟁 지역의 외국인을 대규모로 수용키로 하고 국내로 이송하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정부는 아프간에서 한국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과 그 가족을 한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지난 23일 군 수송기 3대를 아프간과 인근국에 보내 작전을 수행해 왔다.

아프간 협력자들은 수년간 주아프간 한국대사관, 한국병원, 직업 훈련원 등에서 근무했다고 외교부는 밝힌 적 있다.

이들은 한국에 도착하면 충북 진천에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 예정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을 돕다가 위험에 처했으니 받아줘야 된다”, “잘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잘했는데 철저히 조사는 했겠지?”, “난민이든 공로자이든 이슬람이라서 그냥 반대한건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 가운데 프랑스 파리에서는 피란민들 사이에 탈레반 대원이 섞여들어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해당 탈레반 대원은 카불 탈출 당시 프랑스 대사관 인원들이 대피하는 것을 도와줬고, 이로 인해 대사관 인원들과 함께 파리행 비행기에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탈레반 검문소 부대 일원인 것으로 밝혀져 파리에서 체포됐다. 이외에 파리로 건너온 아프간인 중 추가로 4명이 탈레반과 연계돼 있다는 증거가 포착됐다.

해당 소식을 들은 국내 누리꾼들은 “카불이 저렇게 난린데 테러범이 안 섞여 들어온다는 보장이 있나”, “섬뜩하다”, “만약 자살테러했으면 비행기에 있던 사람 다 죽었을거 아니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외교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