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빠져 죽은 한X” 실시간 남성 혐오 발언 폭로된 여성단체 (+카톡)

  						  
 								 

여성단체 대표가 한국 남성 연대 대표를 비하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26일 신남성연대 배인규 대표는 유튜브를 통해 “김 대표의 민낯을 폭로하겠다”면서 김 대표의 측근이 제보한 카카오톡 내용을 공개했다.

배 대표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여러 명이 있는 단체 카톡방에는 ‘X팔’, ‘한남’, ‘절대악’ 등 남성에 대한 조롱과 비방이 가득했다.

특히 김 대표는 지난 2013년 한강에 투신해 숨진 故 성재기 대표를 비하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는 신남성연대 등 안티 페미니즘을 지향한 모임을 저격하며 “한강에 빠져 죽은 한남 XX보다 더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는 ‘한남충’이라는 단어들이 “미러링의 일환”이라며 여성혐오에 대응하려 만든 단어라며, 혐오나 조롱의 목적이 아니라고 주장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번 폭로를 통해 그는 ‘남성 혐오론자’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

신남성연대 배 대표는 “오늘부터 해일의 민낯에 대한 폭로를 시작하겠다”며 “이들이 얼마나 대중을 속이고 있는지, 어떻게 남녀 갈등을 유발했는지, 남혐주의를 ‘페미니즘’이라는 가면에 숨어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는지 전부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들의 거짓 선동에 맞서 수차례 진실을 외쳤으나 묵살돼 왔다. 오히려 해일 측은 남성연대와 저를 철저하게 선동을 일삼는 사기꾼으로 몰았다. 내말이 거짓일 시 허위사실 명예훼손으로 고소해도 된다”고 했다.

한편 27일 김주희 해일 대표는 국회의사당 앞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백래시 규탄을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해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여성의당 비례대표 4번 후보로 출마했으며, 현재 당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김주희 SNS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신남성연대’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