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이나 드세요” 대한민국 촉법소년단의 현주소

  						  
 								 

벤츠를 훔쳐 타다 붙잡힌 중학생들이 경찰과 취재진을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해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6일 문이 열린 벤츠 승용차를 훔쳐 달아났던 10대 청소년들 중 1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날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군(10대)을 구속했다.

A군 등 4명은 지난 24일 오후 2시 7분 안산시 단원구의 길거리에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세워져 있던 벤츠 승용차를 훔쳐 무면허로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당한 승용차 안에는 차 열쇠가 들어있어 이들이 운전할 수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20여 분 뒤 안산 운전면허시험장 부근에서 피해 차량을 발견했다. 

체포 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시민들의 승용차와 택시가 청소년들이 몰던 벤츠 차량을 가로막는 등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체포 직전 경찰관이 차량의 유리창을 두드리며 나오라고 소리쳐도 나오지 않고 버텼다.

이후 경찰서로 이송되는 과정에서도 전혀 반성하는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취재진의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욕’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던 것이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운전을 해보고 싶었다”며 “호기심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들 중 2명은 촉법소년으로 입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범법 행위를 저지른 만 10세 이상에서 14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형사책임 능력이 없다고 판단해 형사 처분을 받지 않는다.

경찰 측은 “4명 중 2명은 촉법소년으로 보호처분을 받게 되며 A군 외 나머지 공범 1명은 불구속 송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해당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촉법 소년 연령 낮춰야한다고 생각한다”, “진짜 못됐다”, “손가락을 부러뜨려야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엠빅뉴스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