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들 먼저…” 현재 군인들 생체실험 논란 중인 문 대통령 지시사항

  						  
 								 

최근 문재인 대통령 관련해서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져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7일 오전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가 질병관리청과 상의도 없이 추진 중인 ‘병사들 노 마스크 실험’ 지시자는 다름 아닌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그가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을 접종한 병사들이 마스크를 벗게 되면 문제가 생기는지 안생기는지 확인해보고 또는 죽는지 안 죽는지까지 관찰하여 시범사례로 삼으라고 했다는 것이다.

하태경 경선후보는 “지난 4일 청와대에서 개최한 전군지휘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지시가 내려졌다”며 “문 대통령은 ‘집단면역의 효과, 변이 대응성, 치명률 등에 대한 관찰과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시범 사례이자 연구 사례가 될 수 있으니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추진하라’거 전군 지휘관들에게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후보는 “군 통수권자가 K-방역 홍보를 위해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병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걸고 사실상 생체 실험을 지시한 것은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고 문 대통령을 비난했다.

이날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를 지키라고 보낸 귀한 우리 아들들을 데리고 실험을 하다니 어이가 없다”며 “문 대통령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유 예비후보는 “조류독감이 돌면 일주일 내내 닭이 부대 급식으로 나오고, 구제역이 돌면 돼지고기 먹이고, 이제는 하다하다 코로나 집단면역 실험 대상이 되어야 나”라며 “그것까지 국방의 의무인 건 결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군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94%에 육박함에 따라 군의 활동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그 과정에서 높은 접종 완료율의 효과를 확인하라는 것이 문 대통령 지시의 취지였다”고 반박했다.

같은 날 국방부 또한 “생체실험이라는 과도한 표현까지 쓰는 것에 대해서는 우리 군과 숭고한 병역의무를 수행하는 장병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성명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하 예비후보의 지적은 명백한 사실과 다르다”며 “기존 국방부 발표처럼 방역지침 일부 완화 방안은 확정되지 않았으며, 국방부와 보건당국 간에 긴밀한 협의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탄핵감이다”, “나라지키려 군대갔는데 생체실험 대상이 되어버렸네”, “이게 나라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국방부 제공, 청와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