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하면 절대..” 렌터카 사장님이 절대 차 안 빌려준다는 손님 유형

  						  
 								 

여행을 떠나기 위해 렌터카를 빌리는 이들이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유튜브 채널 ‘BODA 보다’에 ‘촉법소년이 렌터카 빌리면 생기는 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에 출연한 렌터카 사장 A 씨는 “제 개인적인 견해니까 참고하셔도 되고 안 하셔도 되는데 재미로 말씀드리자면, 슬리퍼 신고 오면 렌트 불가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이가 젊음에도 불구하고 꼬질꼬질한 슬리퍼를 신고, 몸에서 좀 냄새가 많이 나는 사람.. 담배 쩌든 냄새 나는 사람.. 그런 분들은 차에서 담배를 많이 피우세요. 차에서 냄새가 오래가기 때문에 그거를 조금 가리는 편이죠”라고 설명했다.

이어 “껄렁거리는 손님도 제가 안 (빌려) 주죠. ‘거 대충하고 차나 빨리 주쇼’ 약간 이렇게 문신을 과시하면서 보여주는 손님들, 또 반대로 너무 젊은 여자분이거나 나이가 많으신 분들이나 차에 대해서 모르시는 분들도 렌트 안 해줍니다”라고 밝혔다.

또 “요새 촉법소년들이 렌터카를 빌려서 사고 내는 경우도 많고 도박을 하는 경우도 많은데 법이 너무 약하지 않나 생각 들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PD가 “미성년자를 알아본 적 있나요?”라고 질문하자 A 씨는 “물론이죠. 일단 면허증을 갖고 와요. 그런데 얼굴이 비슷하게 생겼어요. 근데 뭔가 좀 이상하죠. 그리고 보통 면허 번호를 외우는 사람은 없어요. 근데 면허 번호를 딱 얘기해요. 그럼 ‘이거 봐라?’ 하고 생각하죠”라고 답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면허 번호를 어떻게 외워” “슬리퍼는 운전할 때 진짜 위험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BODA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