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 신부한테 ‘개빡쳐서’ 결혼식 사진 전부 삭제한 사진삭가 사건 (+이유)

  						  
 								 

황당한 이유로 웨딩 사진을 삭제했다는 사진작가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5일(현지 시각)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에는 한 사진작가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진작가는 “지인의 부탁으로 결혼식 촬영을 진행했다”며 “신혼부부가 예산이 마땅하지 않다고 해 약 10시간 촬영을 해주는데 250달러(한화 약 30만원)만 받기로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혼식 오전 11시께 식장에 도착해 신혼부부를 따라다니며 모든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고 언급했다.

또 “오전부터 진행된 촬영을 진행했는데 오후 5시쯤이 되니 배가 고프고 더워서 신랑신부에게 20분의 휴식시간과 뷔페 이용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혼부부가 보수를 받고 촬영해주는 것인데 왜 뷔페를 먹냐”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긴 시간동안 정성껏 신혼부부의 사진을 찍어줬는데 단호한 태도에 화가났다”며 “촬영비를 주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면서 그날 찍은 사진을 다 지워버렸다”고 언급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몇몇 누리꾼들은 “왜 못 먹게 하는 거냐, 너무하다” “사진작가한테 식권을 안 주는 결혼식도 있음?” “결혼식에 겨우 저걸 아끼냐” 등 사진작가의 입장을 공감했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섭섭한 마음은 들겠지만 사진 지우는 건 똥매너다” “화난다고 사진을 지워?” “사진 지우는 건 아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