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히해라 나라 망신시키지말고” 오징어게임 달고나 사태(+반전)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드라마에 등장했던 소품들도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달고나가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데 최근 말도 안되는 가격으로 판매가 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인사동 달고나 가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달고나를 7천원이나 받는다. 이해할 수 없는 가격”이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달고나 판매가격이 적힌 안내판이었다. ‘오징어게임 달고나’라고 판매되고 있었다.

드라마 ‘오징어게임’ 속에 등장했던 달고나처럼 네모, 세모, 동그라미, 우산 등의 모양이 달고나에 그려져 있었다.


그러나 달고나 하나의 가격이 7천원이었다. 물론 은색 케이스도 포함된 가격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달고나 원가를 생각하면 이건 말도 안되는 폭리”, “아무리 달고나가 잘나간다해도 이건 좀 아니다”, “와 예전에 달고나 500원도 안되는 가격으로 사먹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심지어 홍대 길거리에서는 우산 모양의 달고나를 15,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실제로 인사동 쌈지길에서 달고나를 판매 중인 상인 장모(76)씨는 “말도 안되는 가격”이라며 “누가 그 가격에 달고나를 사먹나”라고 비판했다. 장씨가 판매하고 있는 달고나 가격은 2천원이었다.

장씨는 자신이 인사동에서 달고나를 판매하는 유일한 상인이라며 논란이 된 사진에 의아함을 드러냈다.

그는 “인사동에서 달고나를 팔던 집은 2곳이었는데 최근 다른 한 곳이 문을 닫았다”며 “사진 속 매장은 본 적도 들은 적도 없아. 적어도 인사동 쌈지길은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사하면서 (사람들이 많이 찾아와서) 지금처럼 힘들었던 적이 있나 싶다”며 “괜한 소문으로 살맏르이 인사동에 오지 않을까봐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국내에 있는 외국인들이 달고나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달고나에 대한 적정 가격을 알지 못한 채 비싼 달고나를 구입하는 외국인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드라마의 인기에 편승해서 과도한 과격으로 한 몫 챙기려는 일부 상인들의 무리한 모습으로 인해 국격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