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줄 알았는데..” 해외에서 밑천 드러났다는 한국 제품

  						  
 								 

한국에서도 인기많고,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아 먹방 컨텐츠로 자주 등장하던 불닭볶음면의 안타까운 근황 소식이 전해졌다.

한국인이 먹어도 매운 불닭볶음면,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멕시코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최근 멕시코 정부가 한국 제품을 비롯해 시중에 유통되는 일부 라면들을 성분 표시 위반 등을 이유로 회수하기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4일(현지시간) 멕시코 연방소비자보호청(PROFECO)은 33개 인스턴트 면 제품들에 대한 품질 조사 결과 9개 제조사의 12개 제품 총 12만 9천 937개를 시장에서 회수하겠다고 밝혔다.

그 중엔 치즈 불닭볶음면오뚜기 라면 닭고기맛, 신라면 컵라면 등 한국 제품 또한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ROFECO는 치즈 불닭볶음면의 경우 스페인어로 ‘매운 치즈맛 닭고기 라면’이라고 표기해 놓고 실제 표기 성분 상엔 ‘가공 닭고기맛 분말’과 ‘가공 닭고기맛’만 함유돼 있다고 지적했다.

해외용 제품 오뚜기 라면 닭고기맛의 경우 포장 이미지엔 당근이 있지만 실제로는 들어있지 않은 점, 신라면 컵라면 등은 영양 정보가 제대로 표기돼 있지 않은 점을 문제 삼았다.

리카르도 세필드 PROFECO 청장은 이와 관련된 내용을 전하면서 치즈 불닭볶음면을 예로 들어 설명했다. 그는 “닭고기 흔적조차 없다. 닭고기에 입을 맞춘 것보다도 닭고기 함유량이 적다”며 “이것은 기만 광고”라고 말했다.

이 밖에 일부 일본 라면들과 크노르(Knorr)와 크래프트 사의 인스턴트 면 제품 등이 회수 대상 목록에 포함됐다.

코트라 멕시코시티 무역관은 “PROFECO 발표 이후 월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들은 해당 제품들을 진열대에서 치운 상태”라며 “표기 개선 등을 거쳐 판매를 재개하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불닭볶음면을 제조하는 회사 삼양식품 측은 표기 개선 등을 거쳐 판매를 재개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한편 해당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멕시코의 제지가 옳다는 입장과 제지가 너무 지나치다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다.

옳다는 측은 “이거 원래 멕시코가 옳은 거 아니냐, 이게 정직한거다”, “소비자 보호를 확실히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제지가 심하다는 측은 “그럼 죠스바, 고래밥, 인디언밥은 뭘로 만들어야 하나”, “멕시코가 이렇게 철두철미했다고? 기강 잡는거 아니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채널A 뉴스 보도 영상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