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전 일이지만..” 정신과 의사가 말하는 가장 기억나는 사건

  						  
 								 

정신건강의학과 양재진 전문의가 일하면서 가장 안타까웠던 사건을 언급했다.

지난 7월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바쁘다 바빠! 현대사회’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 CEO 송은이, 개그맨 김수용, 가수 김상혁이 출연했다.

양재진은 가장 힘들었던 내담자의 케이스를 설명했다.

그는 “병원을 개원한지 약 15년이 됐다. 초창기 때 오셨던 남자 환자 분이였다. 술을 마시면 블랙아웃이 되고 집안 사물을 부수고 부인에게 폭력을 가하는 전형적인 알코올 중독 환자분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보호자는 그때 당시 부인밖에 없었다. 입원을 하셨는데 이후에 환자의 어머니와 누나가 퇴원시켜 달라며 찾아왔다. 저는 보호자에 의한 입원은 보호자 동의 없이 퇴원 불가능하다고 통보했다. 근데 분명히 환자가 퇴원하면 가장 위험한 사람은 부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만류를 했는데도 부인이 직접 찾아와 퇴원을 요구하더라. 이유를 물어보니 부인 입장에서는 시어머니랑 시누이가 종용을 하는데 어떻게 퇴원을 안 시키냐고 하더라”라며 “그럼 퇴원하되 다른 곳에 피해 계셔라. 이 분 분명히 술 드실 거고 그럼 부인분이 위험하시니 다른 곳에 계셔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양재진은 “환자 부인분은 분리가 어렵다며 한참을 울다가 집에 가셨다. 참 마음이 쓰였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근데 3일 뒤에 경찰에서 전화가 오더라. 부인 분이 돌아가셨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병에 대한 이해도 없고, 아들이나 동생이기 때문에 퇴원을 종용했던 그분들에게 너무 화가나더라”라고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