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사람한테 맞고 있는데 남자 경찰이 도망갔습니다” (+CCTV)

  						  
 								 

광주광역시에서 한 40대 여성이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2일 광주 동구에서 40대 여성이 함께 술자리를 가진 남성에게 수차례 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경찰이 전했다.

피해자는 선배의 권유로 지난 12일 한 술자리에 동석했다.

피해자는 폭행한 남성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화를 내더니 무차별 폭행을 행사했다고 주장하고, 술자리에 같이 있던 또 다른 남성들은 모두 친분이 있어 보였다고 했다.

또한 가해자는 술자리에서 여당 국회의원을 거론하며 “성공하려면 줄을 잘 서야 한다” 등의 충고를 했다고 한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동석한 남성 중에는 광주동부경찰서에서 근무하는 경찰도 있었고, 이 경찰은 사건이 발생하자 말리지 않고 조용히 가게 밖으로 나가는 모습을 보여줘 큰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게를 나온 뒤 지구대에 신고했다고 주장한다. 사건이 종료된 줄 알고, 남은 일행에게 ‘마무리 잘 하라’며 귀가했다고 한다”고 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가해자, 동석한 경찰 등 3명의 참고인들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