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중계 중에 롤린 추는 아나운서 보고 페.미들이 보인 반응

  						  
 								 

최근 남녀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 6월 MBC SPORTS PLUS에는 중계 도중 박지영 아나운서와 정용검 캐스터의 롤린 댄스 장면이 송출됐다.

MBC SPORTS PLUS는 이 장면을 공식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했고, 이에 몇몇 누리꾼들이 부정적인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들은 “이걸 사람들이 좋아할 거라고 올린거냐” “여자 아나운서한테 저런 걸 왜 시켜요?” “와 2021년에 여자 아나운서가 일하는 근무화면은 짧은 치마 입고 춤춤추는 것인가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어떤 누리꾼들은 “아나운서를 성적 대상화하지 마세요” “아나운서를 눈 요기의 대상으로 소비하지 말라!” 등 격한 비난을 퍼부었다.

그러자 한 남초 커뮤니티에서 이 사태를 조롱하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지네들은 뚱뚱해서 못추니까 대신 지X하는 거지” “재범이가 벗으면 파티할거면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SPORTS PLUS, MBC SPORTS PLUS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