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탕 비밀통로 발견” 현재 SNS 난리난 페.미 남탕 침입 사태 (+사진)

  						  
 								 

남성 목욕탕에서 촬영한 것 같은 남성들의 알몸 사진과 동영상이 온라인에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9일 트위터에는 “나 남탕 구경할 수 있는데 발견함”이라는 글과 함께 남성 목욕탕으로 들어갈 수 있는 뒷문 사진이 올라왔다.

얼마 지나지도 않고 남탕 내부 사진과 영상이 게재됐다.

문틈 사이로 촬영한 사진과 영상에는 남탕에 알몸으로 앉아 있는 남성들의 모습이 모자이크도 없이 담겨 있었고 글을 작성한 이는 남성의 특정 부위를 비하하는 용어를 쓰기도 했다.

이 글을 올린 A씨는 해당 게시물을 본인의 팔로워들만 볼 수 있게 설정했지만, 이미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 등에 퍼져 나가면서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A씨를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트위터에서 발생한 남탕 몰카 사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남탕을 무단으로 침입해 불법 촬영을 하고, 그것을 모두가 볼 수 있는 SNS에 게시한 범죄자를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단순히 불법 촬영과 유포에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고 동영상의 재생화면에 보이는 사람들 중에는 어린아이의 모습도 있다” “가해자는 불법으로 촬영한 남탕의 영상을 19일 경 게시했고 혐오적인 표현도 아무렇지 않게 사용했다. 이것은 아동성범죄이며 아주 악랄한 범죄다”라고 말했다.

한편 불법 카메라 촬영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4조에 의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는 중범죄다.

특히 촬영 대상자가 아동 및 청소년일 경우 아동청소년성보호법이 적용돼 아동청소년성착취물 제작 혐의로 처벌될 수 있다. 아동청소년성착취물을 제작 등의 경우, 무기징역이나 5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