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인생을 화끈하게 사는 것 같다는 국내 대기업 회장님의 정체

  						  
 								 

화끈한 성격으로 소문난 국내 대기업 회장님이 있다.

바로 한화 김승연 회장이다. 그는 대한민국 재벌가 중에서 몇 안 되게 자신의 아들들을 모두 군대에 보냈으며 한화 이글스 또한 엄격히 관리했다.

그는 2010년 3월 천안함 피겨사건이 발생한 후 1년 지난 2011년 3월 20일 천안함 승조원 유가족을 한화 그룹 계열사에 우선 채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한 협력업체에서 업무 중 사고로 사망자가 나오자 보상금, 지원금, 장례비용까지 다 대주었으며 서울대학교에 직접 건물을 기부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1999년 한화가 우승했을 당시에는 한화 임직원은 물론 협력업체 청소부까지 상여금을 지원했다.

이라크 신도시 개발이 한창일 때는 현지 인력들의 ‘회가 먹고 싶다’는 말 한 마디에 전용기로 광어회 600인분을 사막 한 가운데에 포상한 바 있다.

그는 폭행 사건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2007년 3월 8일, 새벽 서울 청담동 S클럽에서 술을 마시던 김승연의 둘째 아들이 북창동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는 8명과 시비가 붙어서 싸움을 벌였다.

당시 둘째 아들은 집단 폭행을 당하는 바람에 심하게 부상을 입었다.

종업원이 던지고 간 명함에 격노한 김승연은 아들을 폭행한 인물에게 보복을 가하려고 아랫 사람들을 시켜 G노래방을 통해 S클럽 종업원들을 불렀다.

S클럽 종업원들은 자신들 5명에 노래방 종업원 3명을 끼워서 대신 내보냈으며, 그들은 김승연 경호원들에게 붙들려 청계산으로 끌려가 폭행을 당했다.

이들이 사실 폭행을 저지른 것은 자신들이 아니라고 말하자, 김승연은 이젠 경호원들을 이끌고 가게로 쳐들어갔다.

북창동 S클럽에 도착한 김승연은 ‘내 아들 폭행한 놈들’을 끌고 오라고 말했고, 가게 측이 폭행 가담자를 데려오자, 김승연의 아들 김동원이 자신을 폭행한 사람에게 직접 주먹으로 보복을 가했다고 한다.

이 때 종업원들도 경호원에게 폭행을 당했으며 이 과정에서 쇠파이프와 전기 충격기까지 동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김승연은 술값이라면서 카운터에 100만원을 던져 놓고 나갔다.

한편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청와대에 갔는데 그 때 담배를 물며 행차했고, 그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퍼지며 ‘역시 화끈하다’는 말을 낳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