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여가부 유튜브 나와 폭탄 발언 남긴 전효성 상황

  						  
 								 

최근 여성가족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데이트폭력’에 관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젠더 폭력 근절에 대한 희망을 전달하는 ‘희망 그림 캠페인’에 참여한 전효성이 자신이 꿈꾸는 안전한 대한민국의 모습 등을 밝히는 모습이 담겼다.

지난 25일 여성가족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데이트 폭력을 관대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사라지길 바라는 전효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전효성은 “관대한 분위기 때문에 자칫하면 범죄의 이유를 피해자한테 찾을 수 있다. 범죄라는 건 엄연히 가해자 잘못인데 ‘그 범죄가 일어난 이유는 너 때문이야’라는 불필요한 시선까지 받아야 하니까 그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관대하게 바라보는 시각은 달라져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가해자들이 본인이 가진 결핍을 타인에게서 충족하려 하다가 생기는 경우가 많지 않냐”며 그런 부분에 대해 실질적인 해결방안들이 사회적으로 활발하게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효성은 “어두워지면 집에 들어갈 때마다 ‘내가 오늘도 안전하게 잘 살아서 들어갈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귀가 길이 생존을 위협 받을 정도로 걱정된다는 말은 불안과 우려를 조성하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비판했고 해당 영상에는 남녀 대결 구도의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한편 여성가족부를 향해 “갈등을 조장하는 거냐”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여성가족부 유튜브,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