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젊은 사람들이 이용하면 무조건 이득인 월세 천원짜리 주택이 나왔습니다” (+지역)

  						  
 								 

최근 월세가 단 돈 천 원이라는 주택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주택은 스무 살이 넘어야 입주할 수 있고, 임대 계약 기간은 2023년 1월 15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CNN은 스웨덴 가구 업체 이케아가 일본 도쿄 도심에 월세 99엔(약 1천 원)짜리 초소형 임대주택을 내놨다고 보도했다.

10㎡(3평) 크기의 이 주택은 도쿄 신주쿠에 있으며 내달 3일까지 세입자를 모집한다고 전했다.

또 작은 공간이지만 이케아는 이 공간을 최대한 활용했다고 밝히면서 수도와 가스, 전기료는 세입자 부담이라고 전했다.

이케아는 웹사이트를 통해 “공간의 수직 활용이 핵심”이라며 “공간을 3차원으로 나누니 제한된 공간에 새로운 가능성이 생겨났다”고 밝혔다.

이케아가 부동산 사업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 회사는 모국인 스웨덴의 건설업체 ‘스칸스카’와 손잡고 보클로크라는 벤처회사를 설립해 스웨덴과 핀란드, 노르웨이 등지에서 저렴한 가격의 조립식 주택을 선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