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북한 찬양 논란 중인 경기도 교육청 상황

  						  
 								 

경기도교육청이 도내 한 초등학교에서 북한 학생들의 학교 생활을 수업한 내용의 웹툰을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북한 찬양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도 교육청은 지난 26일 오후 7시 인스타그램에 10개 사진과 함께 ‘북한 친구들 부럽다!”는 제목의 웹툰을 게시했다.

도내 한 초등학교 교사가 수업 시간에 반 아이들과 있었던 일화를 도 교육청에 사연으로 보냈고 의뢰를 받은 업체가 이를 웹툰으로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웹툰의 전반적인 내용은 교사가 아이들에게 북한 아이들의 학교 생활을 소개하는 내용이었다.

문제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소풍이 제한된 한국과 달리 소풍 가는 북한 학생들의 사진을 본 아이들이 “북한 부럽다. 소풍도 가고”라고 반응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어 교사가 북한에서는  담임 교사가 한 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잘 바뀌지 않는다고 설명하자 학생들이 “우와 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우리 선생님이랑 쭉 평생 함께할래”라면서 “북한에 갈 사람 손 들어”라고 말하는 장면도 담겼다.

웹툰은 논란이 되자 이튿날인 지난 27일 오전 10시께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교육청 관계자는 29일 “학교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기 위해 웹툰 콘텐츠에 대한 검토와 결재 등을 최소한으로 줄여서 하다 보니 논란이 될 만한 부분에 대한 꼼꼼한 확인이 부족했다”며 “논란이 더 확산하기 전 해당 웹툰을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북한 난민들은 목숨 걸고 사지를 탈출하고 있다” “이 웹툰은 사실상 북한 찬양”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