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SNS 난리난 카페 ‘아줌마 군단 12명’ 역대급 참사 (+현장 상황)

  						  
 								 

대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점장이 자신 SNS에 손님 얼굴이 담긴 CCTV 화면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네 카페 SNS를 팔로우해두었는데 점장이 ‘손님 저격’을 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점장은 손님 수보다 적게 음료를 주문한 이들을 ‘아줌마 군단’이라고 부르며 이들이 테이블에 앉아 있는 모습을 올렸다.

점장은 ‘아줌마 군단’이 12명 와서 음료는 5잔을 시켰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이 외에도 매장 내 외부와 분리된 커뮤니티 룸에서 수업하는 손님의 사진, 포장해온 음식을 가지고 온 손님 등을 올렸다.

이들 손님의 사진은 모자이크 처리 없이 SNS에 노출됐다.

또 다른 카페에서 들고 온 컵을 버리고 간 손님을 컵에 적힌 이름으로 유추해 “OOO 찾습니다”라고 올렸다.

글쓴이는 “점장 입장에서는 저들이 진상일 수 있지만 그래도 가게 찾아온 손님들 얼굴을 모자이크도 안 하고 공개적인 계정에 글을 올리는 행동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프랜차이즈 업체는 “개인 계정에 대한 점검이 불가능해 사전 확인이 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상황에 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점장 개인 계정의 글은 모두 삭제 조치했으며 점포를 방문해 추가 확인을 진행하겠다”며 “불편을 드려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