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년동안 한번도 손 내리지 못한 남자 현재 몸 상태 (실제상황)

  						  
 								 

45년 동안 단 한 번도 팔을 내리지 않은 인도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매체 ‘데일리스타’는 지난 5일(현지 시각) 힌두교의 시바 신께 자신을 바친다며 오른팔을 45년 이상 든 채 생활하고 있는 인도 승려 아마르 바라티의 사연을 소개했다.

은행원으로 일하며 세 자녀와 함께 평범한 삶을 살던 바라티는 1973년 갑작스럽게 종교적 깨달음을 얻었다.

그는 속세의 유혹에서 벗어나 힌두교의 시바 신께 자신을 바치기로 결심하고는 신께 감사를 표시한다는 의미에서 한 손을 들고 살기 시작했다.

45년이 넘게 오른손을 들고 지낸 결과 피부와 손톱이 서로 붙었고 어깨뼈는 팔이 올라간 채로 굳었다.

오른손을 올리고 지낸 초반 2년은 고통 속에서 보냈지만 이후 팔의 감각을 모두 잃었다.

너무 오랜 시간 팔을 들고 지냈기에 팔을 내려놓는 것이 오히려 영구적인 신경 손상을 가져올 가능성이 높아 현재는 팔을 들고 사는 것이 오히려 낫다고 전해졌다.

바라티는 현재 70세가 훨씬 넘은 나이임에도 다행이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고 전해졌다.

많은 인도인들이 힌두교 승려가 돼 그처럼 팔을 들며 수행하려고 도전했지만 아직 누구도 그의 기록을 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V_shudd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