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기업 아들이 여자 몰래 찍고 나서 남긴 소름돋는 발언

  						  
 								 

대형 골프리조트와 인터넷 언론사를 운영하는 기업 회장의 아들이 수십 명 여성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해 보관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8일 MBC는 30대 남성 A씨가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들 중 62개를 확보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영상들은 올해 6월부터 11월에 걸쳐 촬영된 것으로 날짜와 여성의 이름, 나이 순서대로 정리돼 있었다.

이름이 같은 파일도 있는 것으로 보아 최소 50명의 여성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했다.

A씨는 인터뷰에서 불법촬영 사실을 부인하다가 나중에는 “나쁜 목적이 아니라 개인 추억 소장용”이었다고 말했다.

또 일부 영상은 상대방이 모르게 촬영된 것이라고 인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여성들의 인권을 위해 영상을 유포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A씨는 불법촬영 영상이 보관된 컴퓨터들을 챙겨 미국으로 도주하려 했으나 인천공항에서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A씨를 체포해 신변을 확보한 상태”라며 “제출된 증거를 토대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MBC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