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로 일어나 전세계 충격 먹었던 ‘유령 비행기’ 사건

  						  
 								 

2005년 발생한 키프로스의 항공사 헬리오스 항공 522편 추락 사고가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일명 ‘유령 비행기’라는 명칭을 얻은 이 사건은 너무 기묘해 전에도 화제가 됐다.

2005년 승무원을 포함한 121명을 태운 비행기가 키프로스에서 출발하고 그리스 아테네를 경유해서 프라하로 갈 예정이었다.

비행기는 겉보기에는 예정대로 순항하는 것 같았지만 목적지인 그리스에 도착하고도 아테네 공항에 착륙하지 않고 계속 고도를 유지한 채로 상공에 떠있기만 했다.

대략 2시간후 교신도 계속 되지 않고 사태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한 그리스에서 비행기의 상황을 확인하러 전투기를 보냈다.

비행기에 가까이 접근한 전투기 조종사가 창문을 통해 확인한 비행기 내부의 모습은 움직이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고 승객들은 산소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전혀 미동도 없었다.

조종석에서도 기장은 자리에 없고 부기장은 이미 기절해있던 상황이었다.

그때 한 남자가 갑자기 조종석으로 들어와서 조정간을 잡았는데 곧 비행기의 고도가 떨어지면서 그대로 추락했고 결국 121명 전원 사망했다.

사고 원인은 아주 단순한 정비사의 사소한 실수 때문이었는데 여압장치를 ‘자동’으로 설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비행기 내에 있는 사람들이 저산소로 인한 뇌사상태에 빠져 사실상 죽은 것과 다름없던 상황에서 자동조종장치 덕분에 목적지까지 혼자서 비행했던 것이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네셔널지오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