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잘못인가요?” 오늘 새벽 맥도날드 앞에서 벌어진 경찰 신고 사건 (+제보자)

  						  
 								 

경찰 공무원들이 근무 시간에 패스트푸드점에 방문하기 위해 한 행동이 피해를 입었다는 시민의 제보가 나왔다.

경찰이 생각 없이 한 행동에 대해 많은 국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직장인이라고 밝힌 A씨는 1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찰들 불법 주정차 어이없어서 글 남겨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날 새벽 A씨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근처를 지나던 중이었다. A씨는 “편도 2차로 도로를 2차선에서 주행 중이었는데 앞에 경찰차 한 대가 주행하고 있었다”며 “2차선에서 교차로로 진입하려는 순간 갑자기 앞에 경찰차가 비상등을 켜며 교차로 안에서 멈췄다”고 전했다.


이에 A씨는 경찰이 급한 일이 생겼을 것이라는 생각에 1차선으로 변경해 교차로를 진입해서 빠져나갔다.


A씨는 바로 옆 건물 주차장에서 주차를 한 뒤 내려오다가 경찰차에 타고 있던 경찰관들과 마주쳤고, 이들이 들어간 곳은 패스트푸드점이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A씨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경찰관이 패스트푸드점 키오스크 앞에서 주문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공무 수행 중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왜 음식을 사기 위해 교차로 한복판에 주차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며 “일반 시민이 그곳에 주차했으면 불법주정차 5대 특별단속사항 중 교차로 내부, 횡단보도 5m 이내 등으로 과태료 폭탄을 맞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가 난 A씨는 현장 사진을 찍은 뒤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해당 경찰차에 대해 주정차위반 과태료 부과 신고를 접수했다며 접수된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언제 출동할지도 모르는데 이게 논란거리냐” “새벽에 일반인도 길가에 정차하잖아” 등 제보자를 비난하는 반응을 보여줬다.

한편 “제보자를 왜 욕하는 거야?” “눈 한쪽만 뜨고 봐도 경찰이 잘못”이라는 제보자는 잘못이 없다는 반응도 보여지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