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본사에 최대 규모로 보관 중이라는 ‘야.짤 금고’ (+이유)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월트 디즈니’ 본사에서 엄청난 규모로 보관 중이라는 것의 정체가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정체는 바로 디즈니 애니메이션 속 등장인물들로 만든 선정적인 사진과 그림들이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디즈니 본사에는 야.짤 금고가 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몇 장의 사진과 함께 게시물을 올렸다.

한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일화를 소개했다.

재밌는 사실이라면서 ‘아메리칸 드래곤: 제이크 롱’의 제작자인 제프 구드를 파리 컨벤션에서 만났을 때, 내가 “사람들이 당신 만화로 야.짤을 그리는 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해요?”라고 물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의 대답은 “오, 디즈니가 저를 앉혀놓고 킴 파서블 야.짤 뭉텅이를 보여주면서 ‘당신 만화도 이렇게 될 겁니다’라고 말해줬어요”라고 말했다.

이 글에서 웃긴 포인트는 3개라면서 하나는 ‘제프 구드가 파리 컨벤션에 갔다’ 또 ‘디즈니는 자신들의 만화의 야.짤이 만들어질 것을 알고 있고, 제작자들에게 미리 경고한다. 디즈니는 제작자들을 경고하기 위한 디즈니 야.짤들의 예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 “디즈니는 예시만 가지고 있는 게 아니야!”라면서 “좋아 썰 좀 풀어야겠어”라고 말하면서 몇 년 전에 애니메이터랑 사귀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사귀는 동안 돌아다니며 업계 쪽 사람들을 많이 만나보았지”라며 “그 중에 한 명은 디즈니에서 일했었어. 그 남자 집에서 놀고 있는데 ‘잠깐’이라며 옷장에서 뭘 꺼내는 거야”라고 전했다.

그러더니 종이를 몇 무더기(하나 당 한 30cm 정도)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린 몇 시간 동안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역사-야.짤 에디션”을 보며 미친 듯이 웃었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즈니가 야.짤을 수집하게 된 이유도 밝혔다.

그는 “그림쟁이들이 디즈니에 고용된 동안 그린 그림은 전부 디즈니 소유가 돼. 심지어 취미로 그린 그림이어도 말이야”라며 “그래서 디즈니가 디즈니에 소속됐었던 모든 그림쟁이들의 야.짤을 수집하게 됐어”라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디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