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여초 사이트에서 지들끼리 대박 터졌다는 어질어질한 소설 (+내용)

  						  
 								 

최근 한 여성 전용 커뮤니티에서 유행 중인 소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여성과 여성 간에 사랑을 다룬 이 소설에는 유명인들도 등장해 논란 중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초 사이트에서 대박 났다는 소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몇 장의 캡쳐한 사진을 올린 글쓴이는 다른 설명은 하지 않았다.

사진 속 내용에는 “언니”라고 부르자 “…응?”이라며 대화하는 부분이 있다.

여기서 ‘언니’는 배구선수 김연경 선수를 칭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산이와 몸이 닿을 것 같았다’라는 문장에서 산이는 양궁선수 안산 선수를 칭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소설 내용 중 “산이는 상체를 일으키며 내 쪽으로 몸을 돌린다. 침대에 받치고 있는 산이의 팔과 내 어깨가 맞닿았다” “자꾸 이렇게 제 옆에 누워도 되는 거예요?” 등 다소 수위가 높은 문장들을 볼 수 있다.

더욱 심각한 건 “팔베개 해도 돼요?” “당연히 안 돼지” “그럼 뽀뽀는요?” 등 유명인을 등장인물로 삼고 노골적인 문장들을 사용해 자극 시키고 있다.

해당 소설은 여성 커뮤니티 사이트인 ‘여성시대’에 올라오는 소설 중 하나인 것으로 전해지고 또 이 ‘언니’라는 소설은 레즈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언니’의 포스터에도 실제 김연경 선수와 안산 선수 사진을 사용해 논란을 빗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