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SNS 난리난 탕비실 당근마켓 대참사 (+찬반 논란)

  						  
 								 

최근 회사 탕비실 물품을 중고거래로 판매하는 것으로 보이는 당근마켓 이용자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4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근마켓 탕비실 도적’ 등의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사탕, 과자, 견과류, 믹스 커피, 녹차 티백, 물티슈 등 여러 물품을 판매 중인 한 당근마켓 이용자의 물품 목록이 캡쳐돼 올라왔다.

대부분이 탕비실에 구비돼 있을 법한 물품들인 데다 일반인이 판매한다고 보기에는 수량이 다소 많아 보였다.

누리꾼들은 판매자가 회사 탕비실 비품을 훔쳐 중고거래 앱에서 파는 게 아닌가 추측하고 있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아니고 소확횡(소소하지만 확실한 횡령)” “날짜가 제각각인 걸 보면 도둑질 같다” 등 판매자가 횡령한 물품을 파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른 누리꾼들은 “도둑질인지 이것만 보고 알 수는 없다” “회사가 경리 직원 시켜서 물품 정리 중인 건 아닐까” ‘근데 심증으로 범죄자 취급은 좀” 등 범죄임을 확신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N 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