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쓰러졌어요” 역대급 소름 돋는 여성 신고자의 정체

  						  
 								 

지난 5일 S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경기도 포천 경찰서에 “한 남성이 도로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에 전화를 건 최초 신고자는 20대 여성 A씨였다.

A씨는 경찰 진술에서 “차를 몰고 지나가던 도중 길에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거짓말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CCTV와 인근 차량 블랙박스를 분석한 결과, A씨는 목격자가 아니라 차로 피해자를 들이받은 운전자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사고를 낸 사실을 숨기려 했다고 보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치사 혐의로 이날 오전 9시쯤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음주운전 여부 등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