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고객들 몰래 진행되고 있다는 ‘배달 업체’ 담합 근황 (+카톡)

  						  
 								 

일부 지역 배달 라이더들이 1월 1일부터 배달료를 인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들은 1월부터 세금을 내야 한다는 이유로 가격을 인상시켰다고 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배달 대행 담합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천안에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자영업자로 천안 내의 배달 수요가 많다는 이유로 가격 인상 담합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글에 따르면 천안은 여러 공단과 삼성 SDI 등 대기업들이 들어서 있어 1인 가구 및 기숙사가 많아 배달 수요가 타지역보다 많은 편이다.

배달 대행사들은 이점을 이용해 1.5km당 약 3300원 정도 받던 배달료를 4400원으로 인상하는 것으로 담합했다.

A씨는 배달 대행사들이 주장하는 배달료 인상 이유로 ‘1월부터 세금 납부’ ‘라이더들 의무적 보험 가입’ ‘코로나로 인한 콜량 급증’이라고 밝혔다.

이 말은 즉 배달 대행사들은 기존에 세금 납부와 보험 가입 없이 라이더들에게 배달을 지시해 왔지만 법 개정으로 인해 1월부터 이를 지켜야 하니 가맹점 점주에게 부담을 떠넘긴다는 것이다.

그는 끝으로 현재 천안 내 자영업자들은 이번 배달료 인상에 대해 큰 충격을 받았지만 마땅히 떠오르는 묘안이 없다며 고통을 받고 있다며 끝마쳤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조만간 배달업 특이점 온다” “코로나 끝나면 사장될 사업인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