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남이…” 역대급 조회수 폭발 중인 오늘자 한문철TV 스팅어 레전드 사건 (+영상)

  						  
 								 

한 기아 스팅어 운전자가 남의 회사에 주차돼 있는 현대 그랜저를 무려 7분 동안 들이받은 사건이 벌어졌다.

A씨는 2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자신이 지난 19일 찍은 영상을 제보하고 이날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스팅어 운전자가 회사 주차장에서 자기 그랜저를 7분 동안 추돌하고 자신을 위협한 뒤 도망갔다고 주장했다.

A씨는 “회사 일이 많아서 일요일에도 출근해 일하던 도중 신원을 알 수 없는 차량이 회사에 주차돼 있는 제 차를 1차로 출동했다. 도주하려던 가해자를 저지하자 다시 돌아와 제 차를 심각하게 훼손한 뒤 저를 차량으로 위협하고 달아났다”고 말했다.

그는 “번호판을 찍으려고 휴대폰을 꺼냈는데 도주하려던 차가 제 차로 돌아와서 충격을 계속 가해 영상을 찍기 시작했다. 7분 동안 제 차를 추돌하고 저를 위협하고 달아났다”고 전했다.

A씨는 “달려들어 잡으려다 다칠까봐 직원들한테 피하라고 하고 계속 영상만 찍었다. 경찰에 재물손괴죄로 신고했다. 이런 황당한 사고는 처음이라서 어떤 식으로 대처를 해야 되는지 모르겠다. 특수폭행이나 협박죄도 성립이 되나”라고 물었다.

그는 스팅어 운전자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 창문이 살짝 내려간 틈 사이로 봤을 때 50대 중년인 듯 했다. 회사 점퍼를 입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더 황당한 것은 그랜저 차주가 ‘불륜남’으로 몰리고 있다. ‘스팅어 차주의 여친이 바람을 피웠는데 상대 남자가 그랜저 차주다’라는 헛소문이 돌았다. 그랜저 차주가 본인을 포함해 4명이 있는 회사 단톡방에 자신이 찍은 영상을 올렸는데 한 유튜버가 ‘스팅어 차주 여친이랑 바람피운 그랜저 차주’라는 제목을 달아 영상을 올렸는데 회사 동료가 영상을 유포했을 가능성이 있다.

한문철 변호사는 “특수재물손괴, 특수협박, 특수폭행으로 볼 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 “스팅어 운전자의 구속 여부가 검토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