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경찰도…” 여경 도망친 인천 흉기 난동 사건 중 새롭게 공개한 CCTV 장면

  						  
 								 

‘인천 층간소음 흉기 난동’으로 알려진 사건의 피해자 가족이 경찰을 향해 사건 당시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경찰의 안일한 대응으로 한 가정이 파괴된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CCTV 공개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피해자의 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경찰이 바로 서려면 진정으로 잘못을 인정한다면 CCTV를 감추지 말고 공개해야 한다”며 “경찰이 단순히 언론보도만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일 없이 아직도 진실을 알지 못한 채 애가 타는 가족들의 고통을 헤아려 반드시 CCTV를 공개해달라”고 말했다.

청원인은 “사건 당시 경찰관이 있는 상황에서 범인이 휘두른 흉기에 언니의 목 부위가 관통됐고 이를 목격한 경찰은 현장을 이탈했다”며 “출동한 경찰관이 현장에 합류하지 않아 나머지 가족 두 명이 범인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흉기에 찔리고 언니의 목을 지혈하지 못해 결국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 50살이 되지 않은 나이에 남은 인생을 사람으로서 살 수 있는 삶을 경찰의 무책임한 대처로 처참히 파괴됐다”며 “얼마 전 형부는 검찰에서 CCTV 일부를 보고 왔다. 현장을 목격하고 내려오던 여자 경찰이 비명을 듣고 뛰어 올라가던 형부와 남자 경찰에게 목에 흉기를 찔리는 시늉을 하자 남자 경찰이 그대로 뒤돌아서 여자 경찰 등을 밀면서 같이 내려간 모습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족 모두가 흉기에 찔리는 걸 서로 목격하면서 생긴 트라우마로 극심한 고통에 가족의 인생이 망가졌는데 도대체 피해자를 위한 것인지, 경찰을 위한 것인지 CCTV 영상 제공을 가족에게 거부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며 “무엇이 두려워 공개하지 않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