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거리두기 연장 여부 OO일 발표

  						  
 								 

정부가 내달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할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7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강화 조치 연장 가능성에 대해 “일차적으로는 금요일(31일)쯤 결정해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며 “금주 상황을 보고 일상회복지원위회, 지방자치단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국에 시행 중인 거리두기 조처는 내달 2일 종료된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최대한 꺾고자 지난 18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중단하고 전국 사적모임 허용 인원 4명 이하로 제한, 식당 및 카페 영업시간 오후 9시까지만 허용 등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다.

정부는 연말연시 방역 상황을 점검한 뒤 거리두기를 연장할지, 단계적 일상회복을 다시 추진할지 31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일단 유행 확산세는 확실히 둔화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달 15일 신규 확진자 수는 7천 849명으로 8천 명에 육박했으나 이날 0시 기준 4천 207명으로 4천 명대로 떨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