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혐 표현” 실시간 SNS 대폭발 중인 요기요와 고객 기 싸움 사태 (+사진)

  						  
 								 

배달앱 ‘요기요’가 배달 주문 후 후기에서 ‘허버허버’ 단어를 금지단어로 포함했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허버허버를 금지단어로 설정한 요기요에 문의한 사람’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요기요 고객센터와 채팅상담을 한 캡쳐 화면을 여러 장 올렸다.

요기요 고객은 “리뷰를 쓰다가 허버허버라는 단어 사용으로 인해 막힌 상태라서 의문이 들어 메시지 남깁니다”라며 “허버허버는 급하게라는 뜻인데 대체 왜 허버허버라는 단어 때문에 리뷰 등록이 안 되는 거죠?”라고 질문했다.

잠시 뒤 상담원은 “이 부분은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 잠시만 기다려주시겠느냐”라고 되물었고 고객은 “예 천천히 해 주십시오”라고 대답했다.

상담원은 “실례지만 혹시 고객님께서는 어떤 의미로 사용하시려는 것인지 여쭤봐도 될까요?”라며 질문했고 고객은 영어 사전 속 단어 하나를 보내며 “애초에 이런 뜻밖에 없는데요?”라고 했다.

곧이어 상담원은 “확인해보니 해당 단어는 남성이 밥을 급하게 먹는 모습을 나타내어 일제강점기의 징용 피해자를 떠올리게 하는 비하표현으로 주장되는 것들이 있어 금지 단어로 자동 걸러지게 설정이 되어있는 것 같습니다”라고 답변을 했다.

이에 고객은 당황한 듯 “제가 허버허버라는 단어를 2019년부터 사용하기 시작했고 사용자들 중에서 그런 의미로 사용하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대체 어느 사람과 어느 사이트에서 사용을 하던가요?”라고 물었다.

상담원은 “저도 고객님 덕분에 처음으로 알게 되었습니다만, 그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논란이 있는 것 같습니다. 구글이나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 검색을 해보셔도 확인 하실 수 있는 내용입니다”라며 답변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둘 다 알면서 모른 척 하는 게 꿀잼” “요기요가 큰 결심했네” “상담사 기 싸움 죽인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