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이 ‘매직미러’로 샤워하는 모습 훔쳐보고 있었습니다”

  						  
 								 

직원들이 사용하는 샤워실에 매직미러 거울을 설치한 공장 사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SBS 28일자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외국인 노동자 A씨가 경기도의 한 제조공장에 있는 샤워실을 이용하다가 거울 너머로 반짝하는 불빛을 느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수사 결과 이 공장의 사장인 B씨가 매직미러 거울을 설치해 직원들이 샤워하는 모습을 훔쳐본 것으로 드러났다.

매직미러 거울은 한쪽에서만 다른 편을 볼 수 있는 특수거울이다.

수사기관이 피의자를 신문하는 영상녹화조사실 등에 설치돼 있다.

B씨는 작정하고 직원들의 샤워 모습을 훔쳐본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에 따르면 샤워실과 마주 붙어 있는 사장실에서 비밀 공간까지 발견됐다.

현재 해당 공장은 화재로 모두 불탄 상황이다. 이날 3시 40분쯤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 누전으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B씨는 피해자와 국적이 같은 노동자들이 앙심을 품고 저지른 짓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SBS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