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찔렸다” 최근 발생한 지하철 1호선 묻지마 칼부림 사태

  						  
 								 

의왕역 근처를 지나던 지하철 1호선에서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경기 의왕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5분쯤 성균관대역에서 의왕역 방향으로 향하던 지하철 1호선 안에서 40대 남성 A씨는 시민 한 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혔다.

가해자 A씨와 일면식도 없던 시민 B씨는 묻지마 칼부림으로 귀를 다쳐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피해자 B씨는 부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직후 지하철에서 내려 바로 택시를 타고 도주했으나 의왕역 역무원이 해당 택시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 기사 역시 수상한 낌새를 느끼고 그를 군포시 당정동 길가에 내려준 직후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바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A씨는 오후 4시쯤 당정동 주택가 골목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셔터스톡